© 2019 by slovie

  • Instagram - Black Circle

가스트로 아파트만

Gastro apartman by: Istrian Culinaris 

이스트라 요리사의 아파트

가스트로 아파트만(Gastro Apartman by: Istrian Culinaris)는 크로아티아 풀라의 아레나 바로 옆에 자리잡은 아파트 숙소입니다. 원래 이름에는 '이스트리안 컬리나리스(by: Istrian Culinaris)'라는 표현이 붙어있는데, '이스트라 지역의 요리사가 운영하는 미식 숙소'라는 의미인 것 같네요. 

풀라(Pula)는 크로아티아에서 이탈리아쪽에 가깝게 붙어있는 이스트라(Istra)반도의 끝부분에 위치한 바닷가 소도시인데, 베네치아에서 페리를 타면 3시간 정도 걸립니다. 이스트라의 다른 휴양 도시보다도 풀라는 특유의 활기찬 기운과 생활력이 느껴지는 곳입니다. 페리에서 내리는 항구 바로 옆 언덕에 거대한 원형경기장 아레나가 서있습니다. 로마의 콜로세움이나 베로나의 아레나와 같은 로마시대 원형경기장 유적인데, 풀라의 원형경기장은 바다를 향하고 있어서 그런지 뭐랄까, 좀 더 극적인 느낌을 주죠. 가스트로 아파트만은 바로 이 원형 경기장 바로 옆 골목에 위치했습니다.

다음엔 여기! 

맛있는 요리들로 날마다 즐거웠던
이스트라 여행중 풀라는 당일치기로
다녀왔는데, 완전 아쉽더라고요.

다시 간다면 꼭 하루밤 머무르고 싶은 
활기찬 매력이 있는 곳이었어요.


slovie가 최근 1년간 52개의 리뷰를
꼼꼼히 살펴보고 분석해서
다음 여행길에 머물 장소로 뽑은
 위시 리스트 숙소입니다.

다른 사람들의 이용 후기 보기 >>

앞서 머물렀던 분들의 의견으로는 항구와 버스 터미널도 걸어서 10분 안쪽으로 가깝고 풀라 구시가 한 복판에 위치한 덕에 시내 어디로든 이동이 편리하다는 점과 주방까지 갖춘 모던한 스튜디오 타입의 새 아파트가 깔끔하다는 점을 매력으로 꼽았네요. 다만, 욕실과 화장실이 방과 떨어져 복도 건너편에 있다는 점은 약간의 불편사항으로 들었습니다.

하지만 위치나 인테리어보다 여기에 머물고 싶은 이유는 앞서 다녀온 분들의 의견 때문인데, 이 곳의 평을 종합해보면 가장 큰 매력은 이름에서 말해주듯 "진짜 요리사인 페타 아저씨가 직접 요리한 아침 식사는 왠만한 고급 호텔의 조식보다도 뛰어난 맛, 잊을 수 없는 경험"이라고 합니다. 게다가 아저씨가 직접 기른 유기농 채소들과 동네에서 가져온 싱싱한 재료들로만 만든다고 하고요. 아침뿐 아니라 원한다면 페타가 운영하는 작은 레스토랑에서 이스트라 로컬 푸드 디너도 따로 맛볼 수 있다고.

여행지에 따라서는 큰 호텔같은 곳에도 묵지만, 가능한 그 지역에 오랜 뿌리를 둔 숙소나 가족이나 개인이 운영하는 로컬 숙소들을 찾는 편입니다. 잠깐 구경오는 여행자이긴 하지만 그 곳 사람들과 잠시나마 함께 얘기 나눌 수 있는 인간적인 따뜻함이 느껴지기 때문이죠. 쾌활하고 친절한 주인 페타씨 형제와 매일 맛볼 수 있는 멋진 아침식탁이 있는 가스트로 아파트먼은 활기차고 인간미있는 풀라의 느낌을 닮은 곳 같습니다. 

느린여행자의
크로아티아 여행, 어디 머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