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 by slovie

  • Instagram - Black Circle

​[베네치아] 호텔 론드라 팰리스

Hotel Londra Palace

​대운하 풍경을 정원삼은 유서깊은 호텔 

호텔 론드라 팰리스(Hotel Londra Palace)는 산 마르코 광장과 두칼레 궁전에서 딱 한 걸음 떨어진 위치에 자리잡고 베네치아 대운하가 바다와 맞닿는 선착장을 내려다 보고 있습니다. 호텔 앞 엠마누엘 2세의 동상이 자리한 널직한 선착장을 '리바 델리 스키아보니(스키아보니 해안)'이라고 부르는데, 산 자카리아 바포레토 정류장과 수상 공항버스 알리라구나 정류장, 그리고 곤돌라 선착장이 한 자리에 모여 있습니다. 

 

'론드라(Londra)'는 이탈리아어로 런던이라는 말인데, 이 호텔이 1853년 이자리에 처음 문을 열였을때, 앙글레테르 앤 펜션(Angleterre & Pension, 영국관), 더 론드레스(The Londres, 런던)라는 이름이었던데서 유래한 것 같습니다. 아마도 그 시절엔 영국사람들이 베네치아로 그랜드 투어를 많이 오던 때였으니, 그런 이름을 붙인게 아닐까 싶네요. 

론드라 팰리스는 음악가와도 인연이 있는데, 호텔 우측 방향 전망의 방에서는 한 때 비발디가 일했던 고아원과 성당이 바라보입니다. 저녁마다 여기서 비발디 음악회가 열리곤 하죠.

 

1877년 러시아의 작곡가 차이코프스키가 106호 객실에 머물며 교양곡 4번을 작곡했다고 하는데, 그때 작곡한 악장의 이름이 '도 레오니(do Leoni)'라 합니다. 지금 호텔 1층에 있는 레스토랑 이름도 바로 도 레오니죠. 식사는 좀 비싼 편이고, 야외 테이블에서 베네치아 근방 프로세코로 만든 칵테일인 벨리니 한 잔 정도는 괜찮습니다.  

붉게 저무는 석양 아래로 산타 마리아 델라 살루테 성당의 실루엣이 대운하에 비춰지는 아름다운 풍광이 한 눈에 담기는 최상의 위치에서 오랜 연륜을 쌓은 럭셔리한 호텔인만큼 가격은 비수기에도 결코 싸지 않습니다. 그러나 특별한 날 베네치아 본 섬에서 머문다면, 이 풍광에 한 번쯤은 기꺼이 투자할만 합니다.

도시 여행자의 동선,
내려서 딱 1분!

마르코폴로
공항

산 자카리아
​정류장

알리라구나
블루/레드라인

산타 루치아
기차역

로마광장행
공항버스

바포레토
5.1

바포레토
4.1/5.1

호텔
론드라 팰리스

내려서 딱 1분!

다른 사람들의 이용 후기 보기 >>

느린여행자의
이탈리아 도시여행, 어디 머물까?

베네치아에서 떠난
돌로미티 트레킹 여행 숙소

페리를 타고 떠난 
크로아티아 여행 바닷가 숙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