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도르 데 톨레도

Parador de Turismo de Toledo

톨레도 파라도르
톨레도 파라도르

press to zoom
스페인 톨레도(Toledo)
스페인 톨레도(Toledo)

press to zoom
톨레도 야경
톨레도 야경

press to zoom
톨레도 파라도르
톨레도 파라도르

press to zoom
1/3

고도를 굽어보는 숨막히는 파노라마 

파라도르 데 톨레도(Parador de Toledo)는 옛 스페인의 수도였던 톨레도를 굽어보는 황제의 언덕(Cerro del Emperador) 위에 자리잡고 있는 14세기 건물을 파라도르로 만든 곳 입니다.  

톨레도 파라도르의 다른 이름은 '콘데 데 오르가스(Parador Conde de Orgaz)'인데, 톨레도 성당에 걸린 엘 그레코의 그림 오르가스 백작의 죽음이라는 그림에서 이름을 딴 것이라고 하더군요. 테라코타 타일과 강렬한 스페인의 태양에 그을린 흙빛 기와를 얹은 파라도르의 내부는 하얀 석회벽과 나무장식으로 간결하고 깔끔하게 꾸며져 있습니다. 

파라도르의 테라스와 정원에 서면 그 아래로 타호강에 둘러싸인 톨레도의 풍광이 파노라믹 뷰로 펼쳐집니다. 요새나 성처럼 높은 위치에 세워진 옛 건물들을 숙소로 고쳐만든 파라도르 어디든 대부분 전망이 좋은 편이지만 그 중에서도 톨레도가 최고라고해도 과장이 아닐겁니다.

 

하지만 그 전망을 누리기위해 황제의 언덕 위로 돌고돌아 올라가야 하는데, 렌터카 없이 오가기가 용이한 위치는 아닙니다. 제 경험상, 여름철 대낮에 걸어서 파라도르와 톨레도 시내를 오가겠다는 시도는 하지 말기를 권합니다. 그늘하나 없는 계곡길 4km를 걷는 고행길이 될터. 

  

파라도르에 도착했을 때 정말 뜻밖의 행운을 잡았는데, 어떤 사유에서인지 프론트 아저씨가 룸을 업그레이드 해줬습니다. 톨레도 시내를 향하는 테라스 정원과 연결된 1층 방인데, 왜 이 룸이 좋은 방인지는 어둠이 내릴 때 알 수 있었습니다. 낮의 톨레도 풍광은 파라도르의 테라스에서 모두가 누릴 수 있었지만, 하얀 빛에 쌓인 밤의 톨레도는 오직 이 곳에 머무는 이들의 것입니다.

파라도르는 그 지역의 전통식을 선보이는 레스토랑을 함께 운영하는데, 아무래도 시내와 거리가 좀 있는만큼 머무는 동안은 파라도르 레스토랑에서 저녁을 하는 것도 괜찮은 선택입니다. 톨레도 파라도르에서는 카스틸레 라 만차 지역 전통식을 맛 볼 수 있는데, 톨레도식 메추라기 스튜인 페르디즈 에스토파다(Perdiz estofada a la Toledana)와 핸드 메이드로 만든 디저트인 마지판이 특색있는 메뉴입니다.

다른 사람들의 이용 후기 보기 >>

톨레도 마지판.JPG

톨레도의 골목골목마다 쇼윈도 안에 가득 쌓아놓은 마지판(marzipan)을 볼 수 있습니다.

 

아몬드를 가득 넣은 달콤하고 말랑한 파이인데, 중동이나 터키, 지중해 근방에서도 흔히 먹는 바클라바랑 비슷하기도 하죠.

톨레도에서 마지판이 만들어진건, 13세기 무어인과의 전쟁을 할때 톨레도의 산 클라멘테 수도원의 수녀들이 구할 수 있던 재료인 아몬드와 설탕으로 파이를 만들었던데서 유래한다고 합니다.

느린여행자가 머문 
파라도르 또 어디가 있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