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 by slovie

  • Instagram - Black Circle

호텔 ​베스티불 팰리스

Hotel Vestibul Palace

​로마시대 궁전에서 울리는 아카펠라 노래 

호텔 베스티불 팰리스(Hotel Vestibul Palace)는 크로아티아 스플리트의 디오클레티아누스 황제 궁전과 맞닿은 스몰 럭셔리 부티크 호텔입니다. 페리 선착장과도 걸어서 10분쯤 떨어져 가까운 편입니다. 디오클레티아누스 궁전 뿐 아니라, 하얀 차양을 편 카페와 레스토랑이 늘어선 리바 거리도 호텔 문을 나서면 바로고, 아침마다 열리는 재래시장도 가깝습니다. 

스플리트의 아침 시장


실버 게이트(Silver gate) 너머에는

매일 아침 장이 섭니다. 파자르(Pazar)라고 부르는데, 꽃과 야채, 과일을 쭉 늘어놓고
파는 노천 재래시장입니다.

파프리카와 양파, 양배추, 감자가 
눈에 많이 띄고, 우리나라에선 비싸서 많이 사먹기 힘든
체리도 수북히 쌓여 있죠.
별로 비싸지 않아서, 
​간식삼아 한 봉지 득템!

또, 궁전 반대편으로 가면 아침마다

생선 시장인 페스카리야가 열리는데,

아드리아해 앞 바다에서 막 잡아온

​신선한 생선을 구경하는 재미도!

다른 사람들의 이용 후기 보기 >>

궁전터에 다닥다닥 붙여지은 건물들인만큼 호텔은 방이 7개뿐인, 가족이 운영하는 자그마한 부티크 호텔입니다. 방은 좀 작은 편이지만 옛 궁전의 거친 돌벽이 방의 한 쪽면에 그대로 드러나 있어, 지금 내가 스플리트의 일부에 머물고 있다는 특별한 느낌을 잘 살려줍니다. 유리로 된 천장에 햇살이 부드럽게 쏟아지는 작은 로비에서 아침 식사를 하는데, 이른 아침 페리에서 내려 너무 일찍 도착해버린 손님에게 사양말고 여기서 아침식사를 같이 하라고 권하는 작은 배려도 기억에 남습니다.

스플리트/스플릿(Split)은 로마시대 황제인 디오클레티아누스 황제가 은퇴 후에 살 요량으로 고향에 만든 요새모양의 궁전에서 시작된 항구 도시입니다. 중세를 지나며 궁전과 성벽은 여기저기 무너졌지만, 돌기둥과 석재들을 가지고 궁전 벽에 덧대어 건물들을 짓고 사람들이 살다보니, 이젠 어디까지가 옛 궁전이고 어디까지가 민가인지 구분하기 어렵게 일심동체가 되어 있습니다.

 

베스티불 팰리스 호텔도 이런 건물 중 하나인데, 황제의 침실과 '페리스틸'이라 부르는 열주 광장 옆 궁전 벽이 호텔 건물입니다. 이 곳이 스플리트 올드타운의 심장부와 같은 곳인데, 숙소와 벽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는 셈이니, 거의 옛 로마 궁전에서 민박하는 셈이죠.

 

호텔 이름인 '베스티불(Vestibul)'은 궁전의 현관에 해당하는 입구를 이를는 말로, 호텔 바로 옆쪽 천장에 구멍이 뻥 뚤린 돔 건물이 바로 베스티불입니다. 참고로, 아침부터 저녁까지 이 베스티불 안에서 아저씨 합창단이 아카펠라를 부르는데, 울림이 좋은 돔 건물에서 나는 이 노래 소리에 아침잠에서 깰 수도 있다는. 

느린여행자의
크로아티아 여행, 어디 머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