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 by slovie

  • Instagram - Black Circle

​이르제 클로스터브라우

Irseer Klosterbräu

옛 수도원을 되살린 브루어리 숙소  

이르제 클로스터브라우(Irseer Klosterbräu)은 오스탈가우 지역에 위치한 옛 이르제 수도원 구역에 자리잡은 맥주 브루어리 숙소 입니다. 뮌헨에서는 기차로 한 시간쯤 떨어져있고 여기서 40여분 거리에 노이슈반슈타인 성으로 유명한 퓌센이 있어서, 뮌헨에서 퓌센으로 향하는 중간 기점으로 묵기에 좋은 곳이죠.

이르제 브루어리와 클로스터 맥주

이르제 수도원은 12세기에 세워진 베네딕트 수도원으로 긴 양조 전통을 가진 곳입니다. 그러나 농민봉기와 전쟁, 19세기 세속화 과정에서 민간 양조장이 되었고, 수도원의 다른 건물들도 용도를 달리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다가 1970년대에 들어서 다시 옛 수도원을 복원하고 양조 전통을 되살리자는 움직임이 생기면서  지금의 이르제 브루어리가 되었습니다.

옛 수도원 양조방식으로 만든 맥주가 이르제 클로스 우어트룽크(Irsee Kloster-urtrunk)인데, 필터링을 하지 않아 탁하고 옛 맥주 본연의 맛을 낸다고.  

다음엔 여기! 

지난 몇 번의 독일 여행에서 아쉽게도

직접 가보지 못해 아쉬웠던
바이에른 지방의 수도원 브루어리와
브루어리를 겸한 숙소 중에  

다음 여행길에 머물 장소로 꼽은
 위시 리스트 장소 입니다.

숙소는 12세기에 세워진 옛 이르제 수도원 건물의 두터운 벽과 나무 들보같은 특징들을 살리면서도 심플하게 디자인된 나무 가구들과 넓은 욕실을 갖춘 현대식 숙소로 개조했습니다. 앞서 다녀온 분들의 평을 종합해보면 한 마디로 "목가적인 마을, 건축과 문화, 편안함이 결합된 곳"이라고 합니다. 지하에는 사우나가 있는데, 이용한 분들은 만족도가 높네요. 

 

이곳은 숙소와 박물관, 브루어리, 전통 독일식 메뉴를 맛볼 수 있는 레스토랑이 함께 있습니다. 식당에 대한 대한 평가도 좋은데, 짭짤한 팬 케이크를 썰어넣은 '플래들주페(Flädlesuppe)'같은 남부 독일 지역 전통 음식들을 맛볼 수 있다고 합니다.

 

사실 이르제 맥주라는 이름은 들어본 적이 없고 유명하거나 알려진 곳은 아니지만, 우리로치자면 명맥이 끊어진 옛 사찰을 템플스테이로 되살리거나 오래전 문닫은 막걸리 양조장을 다시 되살린 것과 비슷할 것 같습니다. 다시 태어난 옛 건물에서 옛 맛을 재발견하는 경험도 괜찮겠네요. 

다른 사람들의 이용 후기 보기 >>

느린여행자의
독일 맥주 여행, 어디 머물까?